[청소년부모관련기사] 20살 주아의 80만 원 빚은 어떻게 1000만 원이 됐나 > 언론뉴스

본문 바로가기

  • <div style='font-size:1.2em'>&nbsp;청소년부모지원킹메이커</div>
  • <div style='font-size:1.2em'>&nbsp;청소년부모지원킹메이커</div>

언론뉴스

[청소년부모관련기사] 20살 주아의 80만 원 빚은 어떻게 1000만 원이 됐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60회 작성일 21-03-04 23:44

본문

[어린 채무자들-왜 그들은 빚을 지게 됐나②] 빚이 불어나는 과정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 어린 나이에 자립을 '해야만' 했던 이들의 이후는 결코 평탄하지 않다. 준비되지 않은 자립은 적지 않은 빚으로, 또 그 빚을 갚기 위한 불법행위와 범죄로 이어지곤 했다. 살얼음을 걷는 듯한 이들의 일상은 사회에서 부각되지 못했다. 하지만 코로나와 맞물려 위험수위에 이르렀고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대전CBS는 위기에 놓인 '어린 채무자'들의 현재부터 구조적인 문제에 이르기까지 내밀히 살펴보고 대책을 찾아보고자 했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코로나 1년, 집이 사라졌다…쉼터에 머무는 청소년들
②20살 주아의 80만 원 빚은 어떻게 1천만 원이 됐나
(계속)
8b045b1237cc9331b0218fb5bc2b59eb_1614868980_3656.png
대전에서 만난 주아(가명)가 기자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주아는 청소년들이 빚을 지고, 빚이 불어나게 되는 고리를 알리고 끊어달라고 했다. 김정남 기자
주아(가명·20)의 첫 빚은 19살에 진 80만 원이었다.

친언니와 둘이 살던 원룸의 월세가 밀렸다고 했다.

자매의 생계를 책임지던 언니가 마음의 병을 안으면서 주아가 돈을 벌러 나오게 됐다. 한 가게가 19살 주아에게 유일하게 손을 내밀었다. 가게 사장은 주아의 사정을 듣고는 80만 원을 가불해주겠다고 했다. 밀린 월세를 낼 수 있는 돈. 주아의 첫 빚이었다.

주인집에서 또 연락이 왔다. 월세 4개월치가 밀렸다고 했다. 주아는 그때 처음으로 '3금융인가 4금융인가'의 문을 두드렸다고 했다. "은행권 같은 데는 명함도 못 내밀고, 쫓겨나게 된 상황 자체가 너무 무서워서 빨리 해결하고 싶었어요." 월세와 생활비로 200만 원을 빌렸는데 이자가 60만 원이었다. 260만 원은 곧 300만 원을 넘어섰다.

170만 원짜리 휴대폰을 본인 명의로 개통해 팔고 현금 75만 원을 받았다. 기기값과 요금은 갚아나가야 할 빚이 되지만 당장 돈이 필요했다. '딜러'들은 다음에는 휴대폰 소액결제를 하면 돈을 주겠다고 했다. 게임앱을 설치하고 알려준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해 들어가 11만 원을 충전해주면 7만 5천 원을 현금으로 줬다. '급전'들은 빚이라는 후폭풍으로 돌아왔다. 대출금을 갚지 못한 상태에서 377만 원의 빚이 더 늘었다.


8b045b1237cc9331b0218fb5bc2b59eb_1614868980_5923.jpeg

◇ 불어나는 빚 뒤에는…'준비될 수 없었던 자립'이 있었다

주아의 빚이 시작된 10대. 그 이전에는 가정폭력이 있었다.

주아와 언니는 아버지에게 많이 맞았다. "견디다 견디다" 집을 나온 게 15~16살 때쯤이었다. 노트북을 중고업자에게 팔아 받은 15만 원으로 찜질방에서 지냈고, 그 돈이 떨어지자 이후에는 건물 계단에서 언니와 쪼그려 자고 그랬다.

아버지는 "잡히면 정신병원에 보내버리겠다"는 말을 자주 했다고 했다. 아버지가 안 계신 틈을 타 집에 잠시 들어왔던 어느 날, 밖에서 누군가가 이름을 부르며 문을 두드렸다. 처음에는 무서워 떨다 "차라리 이렇게 밖에서 사람 같지도 못하게 사느니 정신병원이라도 가자"고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문을 열었는데 경찰이었다. 매일 맞는 소리가 들리다 잠잠해지자 이웃들이 신고를 한 것이었다. 그렇게 청소년쉼터로 옮겨져 지내다 자립을 하게 됐다고 했다.

가정에서는 가까스로 구제됐지만 준비되지 않은 사회에서의 생활은 시작이었다.

[대전CBS 김정남 기자] jnkim@cbs.co.kr

https://news.v.daum.net/v/20210112050317742?f=p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킹메이커

협회명 : 킹메이커

대표 : 배보은

사업자번호 : 143-82-68244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배보은

 

전화 : 010-5746-9230

메일 : bboeun2@hanmail.net

평일 AM 09:00 - PM 18:00

점심 PM 12:00 - PM 13:00

주소:인천시 남동구 호구포로 889번길 15 주연빌딩3층(21512)

 

우리은행

1005-703-521794

예금주 : 킹메이커

Copyright © www.kingmaker.or.kr All rights reserved.


킹메이커

협회명 : 킹메이커

대표 : 배보은

사업자번호 : 143-82-68244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배보은

 

전화 : 010-5746-9230

메일 : bboeun2@hanmail.net

평일 AM 09:00 - PM 18:00

점심 PM 12:00 - PM 13:00

주소:인천시 남동구 호구포로 889번길 15 주연빌딩3층(21512)

 

후원문의 : 010-5746-9230

긴급문의 : 010-9031-9230

 

우리은행

1005-703-521794

예금주 : 킹메이커

Copyright © www.kingmaker.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