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부모관련기사] 묻힐 뻔한 두 자녀의 죽음..법정에 선 20대 부부의 '눈물' > 언론뉴스

본문 바로가기

  • <div style='font-size:1.2em'>&nbsp;청소년부모지원킹메이커</div>
  • <div style='font-size:1.2em'>&nbsp;청소년부모지원킹메이커</div>

언론뉴스

[청소년부모관련기사] 묻힐 뻔한 두 자녀의 죽음..법정에 선 20대 부부의 '눈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80회 작성일 21-03-04 23:51

본문

1심서 살해 혐의 '무죄'..사체은닉·학대 등만 유죄 인정
"살인 고의 충분 vs 고의 없어" 팽팽..항소심 선고만 남아

8b045b1237cc9331b0218fb5bc2b59eb_1614869381_6042.jpeg
 

아기살해 (CG) [연합뉴스TV 제공]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두 아이가 태어난 후 1년도 채우지 못하고 죽음에 이르렀습니다. 그리고는 친부모 손에 의해 차가운 땅에 아무런 표지 없이 암매장됐습니다."

"잘 살고 싶다가도 이래도 되는 건가 자책하기를 계속 반복해요. 1심에서도 그랬지만 살인은 부인하고 싶어요. 그러나 다른 죄로 처벌한다면 달게 받겠습니다."


크리스마스를 불과 이틀 앞둔 23일. 춘천지법 103호 법정의 피고인석에 선 20대 부부의 마지막 진술과 이들에게 살인과 아동학대치사의 죗값을 치르게 해달라는 검찰의 최종의견이 교차했다.

8b045b1237cc9331b0218fb5bc2b59eb_1614869208_1866.jpeg

영아 살해 관대한 처벌 막는다…법정형 상향 추진 (CG) [연합뉴스TV 제공]

묻힐 뻔한 두 자녀의 죽음…아동 전수조사로 드러나

황씨는 2016년 9월 원주 한 모텔방에서 생후 5개월인 둘째 딸을 두꺼운 이불로 덮어둔 채 장시간 방치해 숨지게 하고, 2년 뒤 얻은 셋째 아들을 생후 9개월이던 지난해 6월 엄지손가락으로 목을 수십초간 눌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자녀가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는 이유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곽씨는 남편의 이 같은 행동을 알고도 말리지 않은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황씨 부부에겐 두 자녀의 시신을 암매장하고, 둘째 딸의 사망 이후에도 양육수당 등 710만원을 챙긴 혐의도 더해졌다.

8b045b1237cc9331b0218fb5bc2b59eb_1614869208_3198.jpeg 

남자 아동 학대·폭행 (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살인 고의 인정 어려워" 1심은 살인 혐의 무죄 판결

검찰은 1심에서 황씨 부부에게 각 징역 30년과 8년을 내려달라고 요청했으나 재판부는 살인과 아동학대치사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황씨의 살인 혐의에 대해 둘째 딸의 울음소리가 짜증 나서 이불로 덮었을 가능성은 있으나 평소 딸을 매우 아꼈던 점과 황씨가 곧바로 이불을 걷어줄 생각이었는데 예상치 못하게 잠이 들었을 가능성이 큰 점을 들어 무죄라고 판단했다.

또 딸이 숨진 뒤 크게 슬퍼하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점 등을 들어 살인의 고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8b045b1237cc9331b0218fb5bc2b59eb_1614869208_3999.jpeg

춘천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동생 울 때마다 아빠가 목 졸랐다" 첫째 아들의 증언

항소심에서 검찰은 황씨에게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예비적 공소사실로 추가해 공소장을 변경하고, 살인의 고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했다.

두 번째 공판에서는 '막냇동생이 울 때마다 아빠가 목을 졸라 기침을 하며 바둥거렸다'는 첫째 아들(5)의 진술 모습이 녹화된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그리고 검찰은 지난 23일 결심공판에서 황씨 부부에게 원심 구형과 같은 형을 내려달라고 했다.

검찰은 "법의학적 증거와 현장검증 결과, 사건 전 학대 사실, 황씨의 충동조절장애 병력 등 객관적 증거에 피고인들의 상호 모순 없는 상세한 자백 진술을 종합하면 죄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주장했다.

황씨 부부는 검찰이 약 10분간 최종의견을 말하는 내내 고개를 떨궜다. '부모 1명이 학대를 하면 이를 막을 수 있는 건 나머지 1명뿐'이라는 이야기가 나오자 곽씨는 눈물을 흘렸다.

황씨는 최후진술에서 새 삶에 대한 희망을 품다가도 자책하기를 반복했다고 털어놓으며 "1심에서도 그랬지만 살인은 부인하고 싶다. 그러나 다른 죄로 처벌한다면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곽씨는 "솔직히 변명할 건 없다. 아이를 정말 사랑했고 고의라는 건 없었다"며 "주시는 벌 달게 받겠다. 잘못한 거 아는데 아이들에게 용서를 빌 수 있게 기회를 좀 달라"고 선처를 호소했고, 이를 듣던 황씨도 눈물을 터뜨렸다.

선고 공판은 내년 2월 3일 열린다.

conanys@yna.co.kr

https://news.v.daum.net/v/20201225090024307?f=p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킹메이커

협회명 : 킹메이커

대표 : 배보은

사업자번호 : 143-82-68244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배보은

 

전화 : 010-5746-9230

메일 : bboeun2@hanmail.net

평일 AM 09:00 - PM 18:00

점심 PM 12:00 - PM 13:00

주소:인천시 남동구 호구포로 889번길 15 주연빌딩3층(21512)

 

우리은행

1005-703-521794

예금주 : 킹메이커

Copyright © www.kingmaker.or.kr All rights reserved.


킹메이커

협회명 : 킹메이커

대표 : 배보은

사업자번호 : 143-82-68244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배보은

 

전화 : 010-5746-9230

메일 : bboeun2@hanmail.net

평일 AM 09:00 - PM 18:00

점심 PM 12:00 - PM 13:00

주소:인천시 남동구 호구포로 889번길 15 주연빌딩3층(21512)

 

후원문의 : 010-5746-9230

긴급문의 : 010-9031-9230

 

우리은행

1005-703-521794

예금주 : 킹메이커

Copyright © www.kingmaker.or.kr All rights reserved.